바로가기 메뉴
젠체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페이지 카테고리

메인 페이지 > 홍보관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인터파크, 2020년 1분기 실적 발표 - 2020/05/07

[20201분기 경영실적]

인터파크, 20201분기 실적 발표

코로나19 영향에도 별도 영업이익 흑자 지켜

- 여행∙공연 분야 코로나19의 직접적 영향에도 소폭 흑자 기조 유지

- 거래액 규모 큰 여행 분야 타격으로 1분기 거래액 및 매출 하락 불가피

- ’생활 속 거리두기전환에 따라 점진적인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

 

인터파크(www.interpark.com)7일 공시를 통해 20201분기 경영 실적을 발표했다.

 

인터파크는 2020 1분기 별도 기준으로 매출액 951억 원, 영업이익 1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투어와 티켓 사업이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음에도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이다.

 

1분기는 연초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따라 국내외 여행 수요가 큰 폭으로 줄고, 티켓 사업 역시 예정된 공연 대다수가 연기 또는 취소되면서 매출 타격이 불가피했다. 그럼에도 쇼핑도서 등 다른 사업 분야에서 전년 못지 않은 실적을 유지했고,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 노력까지 더해져 힘든 경영 환경 속에서도 흑자를 지켜냈다.

 

연결기준으로는 매출액 1,064억 원, 영업손실은 1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연결 자회사들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가 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기 때문이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사회경제활동이 재개되고, 뮤지컬콘서트 등의 공연이 정상화되면 티켓 사업을 중심으로 점진적인 실적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 다만 투어 사업은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를 보이고 있더라도, 해외 주요 여행지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한 실적 개선이 현실화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면서,

 

시장상황 예측이 어렵고, 당장 급격한 실적 반등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인터파크는 그간 쌓아온 기술력과 서비스 역량을 활용해 코로나19로 새롭게 부각되는 소비 패러다임 변화에 대비하고, 위기 극복에 전사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