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젠체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페이지 카테고리

메인 페이지 > 홍보관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복합문화공간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아이마켓홀로 공연장명 변경 - 2017/10/19

복합문화공간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아이마켓홀로 공연장명 변경

 

-  뮤지컬 공연장 ‘인터파크홀’, 콘서트 공연장 ‘아이마켓홀’로 거듭나

-  블루스퀘어 건립 운영한 인터파크, 연 가동률 100% 흥행 공연장으로 성장시켜

-  네이밍 스폰서 종료로, 자사 이름 내걸며 인터파크 회원 혜택 강화

 

서울 한남동의 복합문화공간 블루스퀘어가 공연장 두 곳의 이름을 새롭게 바꿔 관객들에게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간다. 뮤지컬 공연장은 ‘인터파크홀’(구 삼성전자홀), 콘서트 공연장은 ‘아이마켓홀’(구 삼성카드홀)로 간판을 새로 달았다.

 

인터파크는 지난 2009년 블루스퀘어를 짓기 위한 첫 삽을 뜰 때부터 연간 공연장 가동률 100%의 흥행 공연장이 된 지금까지 블루스퀘어를 성공적으로 운영해왔다. 다만 지난 2012년 네이밍 스폰서 제도를 도입한 후 타 기업의 이름이 공연장 명칭으로 쓰이면서, 블루스퀘어에서 인터파크의 이름을 찾아보기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다.

 

인터파크는 최근 네이밍 스폰서를 마무리하고 지난 6년 동안 공연장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온 자신감을 바탕으로 뮤지컬 공연장의 이름을 ‘인터파크홀’로 바꿨다. 콘서트홀에는 인터파크 그룹 내 B2B전문기업인 아이마켓코리아의 이름을 붙여 ‘아이마켓홀’로 명명했다. 변경된 명칭은 19일부터 적용돼 예매자들과 공연 관계자들에게 안내되고 있다. 인터파크는 공연장 이름 변경에 따른 혼동을 최소화 하기 위해 전화 및 이메일 안내, 홈페이지 공지, 공연장 내 안내 표지판 설치 등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인터파크는 블루스퀘어의 새로운 출발에 발맞춰 고객들에게 공연 티켓 등의 혜택을 더 풍성하게 제공해나갈 계획이다. 최저가 경쟁에만 치중하는 온라인 쇼핑 시장에서 인터파크는 이례적으로 ‘단골 고객 관리’에 역점을 둬 차별화에 성공한 바 있다. 인터파크는 지난 7월 우수 등급 회원을 대상으로 뮤지컬 <시카고> 오리지널 내한공연 전관 초청행사를 시행하는 등 혜택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2011 11 4일 개관한 블루스퀘어는 지난 6년간 대형 뮤지컬 및 콘서트들을 줄줄이 흥행 시키며 국내 공연 시장 성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특히 작품성과 흥행성을 갖춘 초연작들을 중심으로 신규 관객을 발굴하며 개관 후 최단 기간 100만 관객 돌파, 연간 공연장 가동률 100%, 공연 제작사 및 관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공연장으로 자리 잡으며 국내 공연산업의 지형을 바꿨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블루스퀘어는 이러한 성과에 머무르지 않고, 2017 5월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통해 복합문화공간으로 변신했다. 뮤지컬, 콘서트 공연장 외에 7 5천여 권의 책이 구비된 대형 서가 북파크, 컨테이너형 전시공간 네모, 현대 미술 작가들의 작품을 상시로 볼 수 있는 한남아트갤러리, 두 곳의 직영 레스토랑까지 갖추며 서울의 명소로 자리매김했다.

목록